“산림청이 자랑한 ‘해외 탄소 감축 사업’… 현장 가보니 숲 37% 이상 파괴”



올해 초 산림청은 이른바 ‘탄소중립 벌목 정책’으로 여론의 거센 질타를 받은 바 있다. 당시 주목받지 못한 사업이 있었는데, 바로 ‘개도국 산림파괴 방지를 통한 온실가스 감축활동(REDD+)’이다. 산림청이 2050년까지 탄소중립에 기여하겠다고 제시한 3400만톤 중 500만톤이 REDD+를 통한 것이다. 또한 탄소중립위원회는 …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