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아사히> “위안부 피해 증언 30년, 피해자 구제가 최우선”



1991년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세상에 처음 알린 지 30년을 맞아 한국과 일본 정부가 ‘피해자 구제를 우선해야 한다’는 일본 언론의 주장이 나왔다.일본의 진보 성향 일간지 <아사히신문>은 8일 ‘위안부 30년 피해자 구제가 원점이다’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김 할머니의 정은을 계기로 일…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