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서 천년 가리”… ‘큰 손 펼친 젊은이’ 안중근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 처단 거사 바로 전날인 1909년 10월 25일 밤, 안중근(安重根, 1879∼1910) 의사는 ‘장부가(丈夫歌)’라는 제목의 시 한 수를 지었다. ‘장부가’의 문구는 기록한 사람에 따라 약간씩 차이가 있지만 내용은 거의 동일하다. 거사 112주년을 맞아 다시 한번 읽어본다(관련 기사: 26일, 안중근 의사 의거…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