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mid bin Buang은 제한이 해제

Hamid bin Buang은 마구간을 닫는다

Hamid bin Buang은

농장에서 식탁까지
S. Rajaratnam 국제 연구 학교의 교수인 Paul Teng은 국가가 수출을 제한할 때 생산자, 소매업체 및 고객의 공급망 전체에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습니다.

Teng은 최근 BBC Asia Business Report와의 인터뷰에서 “일부 제작자들은 생존, 생계, 미래 계약에 대해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매 수준에서 가격을 올리면 고객을 멀리 보낼 수 있습니다.”라고 Teng은 말했습니다.

그는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식량과 기타 생필품의 가격이 상승하는 인플레이션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이것이 부분적으로 싱가포르와 영국과 같은 국가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는 육류인 닭고기가 더 비싸지는 이유입니다.
아시아의 다른 지역에서 인도는 밀 수출을 금지하고 설탕 수출을 1천만 톤으로 제한했습니다.

이 나라는 세계 최대의 설탕 생산국이며 세계 2위의 설탕 수출국입니다.

전쟁 발발 후 우크라이나의 밀 수출이 급감하고 다른 주요 생산자들이 가뭄과 홍수에 직면함에 따라 상품 거래자들은 인도가 부족분을 메울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Hamid

워싱턴 DC에 있는 국제식품정책연구소

(International Food Policy Research Institute)의 선임 연구원인 데이비드 라보드(David Laborde)는 “인도가 제시한 사례는 현재 매우 문제가 있으며 인도가 그렇게 하면 많은 소국들이 생각하고 있습니다. 우리도 그렇게 해야 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가공식품부터 비누까지 전 품목에 사용되는 원료 1위 생산국인 인도네시아가 국내 식용유 가격을 내리기 위해
3주간 수출을 중단하면서 팜유 가격이 급등했다.

Labourde는 또한 수출 규제가 소비자, 특히 저소득층에 미치는 심각한 영향에 대해 경고했습니다.

그는 “아직 식량은 있지만 더 비싸고 가난한 사람들이 첫 번째 희생자다. 어떤 경우에는 의료비나 교육비를 줄여야
하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Chong은 그녀가 가장 좋아하는 요리를 접시에 담으면서 가격 인상이 치킨 라이스를 먹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우리가 그 비용을 감당할 수 있다면 우리는 여전히 커피숍이나 레스토랑과 같은 사업을 지원해야 합니다. 몇 센트가 올랐다고 주저해서는 안 됩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Ah Keat 치킨 라이스의 소유주인 Lim Wei Keat는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연료와 옥수수 사료 비용이 증가했기 때문에 말레이시아 치킨 공급업체가 올해 그에게 약 20%의 추가 요금을 부과하기 시작했지만 가격을 인상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치킨 라이스의 가격을 인상하고 싶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그것이 고객을 몰아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라고 Lim 씨는 말했습니다. “우리가 예상하는 것은 약 한 달 동안 가격을 흡수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설상가상으로 실제로 접시당 50센트씩 가격을 인상해야 합니다.”

그러나 그는 또한 앞으로 며칠 동안 치킨을 충분히 얻지 못할 수도 있다고 걱정합니다.

부족분을 메우기 위해 그는 냉동 고기를 사용해야 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임씨는 “냉동에 대한 인식은… 냉동실 냄새가 나거나 질감이 다르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솔직히 큰 차이는 못 느꼈어요. 우리는 [패스트푸드] 식당에서 치킨을 먹는데 꽤 맛있습니다.”